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성령 충만한 교회 공동체

역사 속에 처음 교회의 탄생은 그야말로 어둠과 절망의 끝에 탄생했습니다. 처음 교회의 시작이며 뿌리라고 할 수 있는 주님의 열두 제자가 그리스도를 주로 믿을 때 그들의 믿음의 대상인 예수 그리스도는 정치범으로 가장 중죄인의 형틀인 십자가에 처형됨으로 예수님은 반란자요, 혁명가로 오해되었고, 따라서 그 주님을 믿는 기독교는 불법 종교가 되고 말았습니다. 예수님이 살아계실 때는 수많은 기적과 치유가 일어나고, 그것 때문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예수님을 따랐는지 모릅니다. 아마도 제자들은 바로 그 예수님 때문에 늘 든든했습니다. 자부심도 대단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죽음 이후에 그들이 믿는 종교는 불법 종교가 되었고 제자들은 방문을 잠그고 있는 채 모든 것이 끝났고 더 이상 미래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정치적인 권력을 가지고 있는 로마와 종교적 권력을 가지고 있는 유대는 공동으로 연대해서 예수를 죽였기 때문입니다. 제자들은 두려웠습니다. 특히 베드로는 자기의 집과 직업을 다 버리고 3년이나 주님을 따랐습니다. 광신도처럼 따랐습니다. 그런데 그 모든 것이 다 소용이 없었습니다. 대신에 패배감, 낙망, 절망, 고독이 그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다 끝났고 베드로를 비롯한 열두 제자들은 두려움에 사로잡혔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때 약속하신 성령이 임했습니다. 요엘 선지자가 예언한 그 예언이 이루어졌습니다. 자녀들은 예언하고, 젊은이들은 환상을 보고, 늙은이는 꿈을 꾸고, 남종과 여종에게 성령이 임하고 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들이 구원받는 놀라운 역사가 일어났습니다. 세상에서는 끝났다고 하는 그 시간에 하나님은 당신의 놀라운 역사를 새롭게 시작하신 것입니다. 세상에서 끝났다고 하는 그 시간에 성령이 임하니까 다 죽었던 사람이 살아나서 천지 사방으로 나가서 복음을 선포하고 교회가 세워지기 시작할 때 거대한 지상의 로마 군대가 그들을 막을 수 없었고 마침내 그 강력한 복음이 로마를 뒤집었습니다. 성령이 임하시면 끝 날이 시작의 날입니다. 종말이 새로움의 시간입니다. 코로나 이후 교회마다 영적 동력이 떨어졌습니다. 제도권 교회를 떠나 나 홀로 신앙생활 하는 사람이 부쩍 늘어났습니다. 신앙 세대의 단절이 심해졌습니다. 그런데 성령이 임하면 그 모든 것이 전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새로운 생명이 흘러넘치고 구원의 역사가 일어나기 때문입니다. 오늘 우리에게 가장 절실하고도 필요한 것은 바로 성령님의 임재와 역사입니다. 성령님이 임재하시고 역사하시면 우리 교회는 다시 희망의 공동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는 다시 기도의 자리를 찾으십시다. 그리고 부르짖고 간구합시다. 성령님은 임하시고 역사하실 것입니다. 세상은 끝났다고 할 때 우리 교회는 새롭게 일어서는 교회가 될 것입니다. 오늘은 성령 강림 주일입니다. 교회가 성령 충만을 구하여 희망의 공동체로 세워지기를 소원합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17
등록일 :
2024.05.16
10:36:36 (*.140.86.1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928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6 신앙생활의 기쁨이 사라진 이유 김종석 2024-06-13 4
905 눈에 밟히는 것이 있습니까? 김종석 2024-06-06 13
904 성령 충만과 기도 김종석 2024-05-30 7
903 우리 목장이 어느 단계에 있나요? 김종석 2024-05-24 13
» 성령 충만한 교회 공동체 김종석 2024-05-16 17
901 우리 편이신 하나님 김종석 2024-05-09 9
900 가정을 소중히 지킵시다 김종석 2024-05-02 10
899 목장이 힘들어지는 이유 김종석 2024-04-25 17
898 교회의 본질과 책임 김종석 2024-04-18 12
897 성령 체험에 대한 이해 김종석 2024-04-11 19
896 기도 응답에 대한 기대 김종석 2024-04-04 18
895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김종석 2024-03-28 15
894 우리에게 중요한 우선순위 김종석 2024-03-21 25
893 은혜받을 부흥회를 앞두고 김종석 2024-03-14 25
892 치유가 일어나려면 김종석 2024-03-08 21
891 과거의 상처에서 벗어나는 길 김종석 2024-02-29 19
890 믿음과 요행 김종석 2024-02-22 25
889 새번역 성경으로 바꿉니다 김종석 2024-02-15 26
888 만족과 행복한 교회 생활을 위해 김종석 2024-02-10 21
887 설 명절을 은혜롭게 보냅시다 김종석 2024-02-01 14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