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신앙생활의 기쁨이 사라진 이유

신앙생활의 기쁨이 사라졌다는 말을 들을 때가 있습니다. 문제는 어떻게 회복해야 할지 모르겠고 나도 한때는라고 생각만 할 뿐 메마른 신앙생활이 지속된다는 것입니다. 처음 믿을 때 기쁨이 생기는 이유는 성령님이 인을 치시기 때문입니다. 즉 성령님이 그 사람의 심령 안에 임하시어 기쁨을 경험하게 되는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영접하기 전까지는 영적으로 죽어 있는 상태였습니다. 사실 예수님을 영접하여 성령님이 찾아오시기 전까지는 그 사실조차도 모릅니다. 단지 자신도 모르는 뭔가 공허함을 육체의 욕망과 세상의 즐거움으로 채우며 살아갈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인생의 공허함은 이런 것으로 채워지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환경을 조성하시어 우리가 예수를 영접하게 하시고 그 심령 안에 성령님이 임하게 하십니다. 사람의 기질이나 상태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부분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신분의 변화로 인하여 기쁨이 심령에 임하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그러나 첫사랑의 은혜가 평생 가지는 않습니다. 어느 순간 이러한 기쁨이 서서히 사라집니다. 그 원인을 성경은 정확히 지적합니다. 육체의 욕망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이 바라시는 것은 육체를 거스릅니다. 이 둘이 서로 적대관계에 있으므로”(5:17). 즉 육체의 소욕을 따라 성령을 거스리며 살아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육체의 소욕이란 음행과 더러움과 원수 맺음과 다툼과 시기와 분쟁과 같은 것이라고 말합니다.(5:19-21) 결국 성령이 아닌 육체의 소욕이 삶을 지배할 때 신앙생활의 기쁨은 사라지고, 말씀은 안 들리고, 예배는 의무감이 되고, 감사와 기쁨은 대신 불평이 생기고, 미움과 분노와 같은 가라지들이 마음에 가득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것들을 묵인하고 방치할 때 육체의 소욕이 성령을 거스려 은혜의 통로가 막히게 됩니다. 예수님이 말씀하셨던 그 배에서 넘쳐나리라 하시던 생수의 강’(7:38)은 개천같이 졸졸 흐르다가 메마르게 되는 것입니다. 어떻게 다시 신앙의 기쁨을 회복할 수 있을까요? 보혜사이신 성령님은 우리의 신앙을 회복시키고 돕기를 원하십니다. 그때 필요한 것은 인도하시는 성령님의 싸인들을 거스리지 말고 순종해야 합니다. 그리고 성령님을 거스리는 죄와 육체의 소욕들이 무엇인지 찾아서 회개하고 다시 성령의 인도를 받기를 간절히 기도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14
등록일 :
2024.06.13
09:37:26 (*.140.86.1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9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0 교회가 해야 할 중요한 일 김종석 2024-07-11 5
909 오늘은 맥추감사절입니다 김종석 2024-07-04 7
908 성경대로의 삶이란? 김종석 2024-06-27 7
907 싱글목장 분가식이 있습니다 김종석 2024-06-20 11
» 신앙생활의 기쁨이 사라진 이유 김종석 2024-06-13 14
905 눈에 밟히는 것이 있습니까? 김종석 2024-06-06 19
904 성령 충만과 기도 김종석 2024-05-30 13
903 우리 목장이 어느 단계에 있나요? 김종석 2024-05-24 18
902 성령 충만한 교회 공동체 김종석 2024-05-16 24
901 우리 편이신 하나님 김종석 2024-05-09 10
900 가정을 소중히 지킵시다 김종석 2024-05-02 11
899 목장이 힘들어지는 이유 김종석 2024-04-25 17
898 교회의 본질과 책임 김종석 2024-04-18 15
897 성령 체험에 대한 이해 김종석 2024-04-11 20
896 기도 응답에 대한 기대 김종석 2024-04-04 21
895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김종석 2024-03-28 15
894 우리에게 중요한 우선순위 김종석 2024-03-21 26
893 은혜받을 부흥회를 앞두고 김종석 2024-03-14 28
892 치유가 일어나려면 김종석 2024-03-08 21
891 과거의 상처에서 벗어나는 길 김종석 2024-02-29 21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