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오늘은 맥추감사절입니다.

오늘 주일은 온 성도들이 맥추감사절로 주님께 드리는 주일입니다. 구약에 보면 삼대 절기가 있었습니다. 유월절과 맥추절과 장막절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출애굽 한 것을 기념하는 유월절, 그리고 유월절을 기준으로 해서 50일째 되는 날, 밀의 첫 수확을 하나님께 바친 날을 기념해서 드리는 절기로서 맥추절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출애굽한 이스라엘 백성들이 농사를 짓고 곡식을 거두어들인 후에 드리는 일종의 감사절기인 장막절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구약의 절기는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모형이고 그림자입니다. 맥추절을 지켜야 한다면 사실은 유월절이나 장막절도 다 지켜야 할 것입니다. 그래서 많은 신학자들은 맥추절을 굳이 지킬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기왕에 한국교회들이 맥추절을 지키고 있다면 한국교회가 맥추절을 지키려고 했던 원래의 취지를 살려서 지키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시작된 맥추절은 보리 수확을 기념하는 절기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소위 보릿고개라는 것이 있었습니다. 하루에 세끼 식사를 하지 못하고 겨우 두 끼 식사를 하는데 그것도 충분히 할 수 없었던 시기였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허기진 배를 움켜쥐고 농부들은 보리를 파종하여 수확하였을 때 그들은 감격하고 기뻐했습니다. 그때 보릿고개를 넘게 하신 하나님의 은혜를 기억하며 감사한 마음으로 주님께 드린 것이 맥추감사 헌금이었습니다. 오늘은 온 성도들이 주님께 드리는 맥추감사주일입니다. 단순히 헌금을 좀 더 내는 주일이라는 개념을 벗어나서 시련과 고난과 아픔 가운데 우리와 함께하여 주셨던 주님의 은혜에 대해서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담아서 감사의 제물을 드리는 주일이었으면 합니다. 하나님께서 가장 싫어하고, 동시에 사단이 가장 좋아하는 것이 있다면 자꾸 우리의 신앙이 형식화 되어가는 것일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이 형식화 되어갈 때 성령이 역사하지 않습니다. 성령이 역사하지 않으면 거기에는 어떤 변화나 구원의 역사도 일어나지 않습니다. 그러기 때문에 맥추절에 주님께 감사를 드릴 때 정말 베푸신 주님의 은혜를 묵상하고 그 은혜에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으로 드리는 제물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몇 가지를 제안 드리고 싶습니다. 먼저 그리고 그동안 베풀어주신 하나님의 은혜가 무엇인지를 깊이 묵상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성령께서 정말 감동을 주신 은혜와 축복을 기억하고 주님께 나아갔으면 합니다. 그리고 구체적으로 그 감사의 내용을 적어서 주님 앞에 드리시기를 바랍니다. 예를 들면 지난 상반기 동안 이런 시련과 고난이 있었는데 그 속에서 무엇 무엇을 인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의 드림이 이런 헌신과 고백을 담아 드리는 제물이 된다면 하나님께서 기뻐 받으시는 향기로운 제물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맥추감사주일이 진정한 축복과 잔치의 주일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7
등록일 :
2024.07.04
10:08:06 (*.140.86.1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94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0 교회가 해야 할 중요한 일 김종석 2024-07-11 5
» 오늘은 맥추감사절입니다 김종석 2024-07-04 7
908 성경대로의 삶이란? 김종석 2024-06-27 7
907 싱글목장 분가식이 있습니다 김종석 2024-06-20 11
906 신앙생활의 기쁨이 사라진 이유 김종석 2024-06-13 14
905 눈에 밟히는 것이 있습니까? 김종석 2024-06-06 19
904 성령 충만과 기도 김종석 2024-05-30 13
903 우리 목장이 어느 단계에 있나요? 김종석 2024-05-24 18
902 성령 충만한 교회 공동체 김종석 2024-05-16 24
901 우리 편이신 하나님 김종석 2024-05-09 10
900 가정을 소중히 지킵시다 김종석 2024-05-02 11
899 목장이 힘들어지는 이유 김종석 2024-04-25 17
898 교회의 본질과 책임 김종석 2024-04-18 15
897 성령 체험에 대한 이해 김종석 2024-04-11 20
896 기도 응답에 대한 기대 김종석 2024-04-04 21
895 예수님 부활하셨습니다 김종석 2024-03-28 15
894 우리에게 중요한 우선순위 김종석 2024-03-21 26
893 은혜받을 부흥회를 앞두고 김종석 2024-03-14 28
892 치유가 일어나려면 김종석 2024-03-08 21
891 과거의 상처에서 벗어나는 길 김종석 2024-02-29 21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