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국제가사원장으로서 마지막 당부(1) (최영기목사)

그동안 주님의 원하시는 교회를 꿈꾸고 사역의 현장에서 모든 힘을 다해 사역을 해왔던 최영기 목사님이 지난 달로 사역의 현장에서 은퇴를 하였습니다. 앞으로 개인적인 사역은 하되 가정교회 국제사역원 원장으로서의 공적인 사역은 하지 않게 됩니다. 은퇴를 하지면서 마지막으로 원장코너에 당부의 말씀을 주셔서 우리교회 성도님들도 함께 공유했으면 해서 이곳에 올리는데 내용이 길어서 2주에 걸쳐서 올리겠습니다. 아래의 내용은 최영기 목사님의 당부의 글입니다.

가정교회 운동은 주님이 꿈꾸셨던 교회를 회복하자는 운동입니다. 한 세대(30~40), 두 세대(70~80) 하다가 마칠 것이 아니라 주님이 재림하실 때까지 해야 합니다. 이것이 가능할까요?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4가지를 잡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첫째, ‘성경대로를 잡습니다. 가정교회 핵심가치는 34기둥이 아닙니다. ‘성경대로입니다. ‘성경이 그렇다면 그런 줄 알고, 아니라고 하면 아닌 줄 알고, 하라고 하면 하고, 하지 말라고 하면 안 하는’, 성경에 대한 단순한 이해, 성경을 향한 단순한 순종입니다. ‘성경대로를 잡기 위해서는 자신이 갖고 있는 고정관념이나 편견을 성경 구절을 인용하여 정당화 하려는 성향을 경계하고, 성경을 기록한 분의 의도를 발견하여 자신의 생각과 삶을 거기에 맞추어 변화시키는 습관을 들여야 합니다. 가정교회 사역에 있어서도 성경에 절대 권위를 부여하여 원칙, 관행, 신학 등을 끊임없이 성경에 비추어 점검하고 수정해야합니다.

둘째, 유동성을 잡습니다. 성경에 담겨진 진리는, 점진적으로 계시됩니다. 삼위일체 진리는 창세기로부터 계시록까지 담겨 있었지만 3세기에 이르러 분명해졌습니다. 믿음으로 구원받는다는 진리도 신구약 성경 전체에 깔려 있지만 16세기에 이르러 명확해졌습니다. 교회에 관한 진리도 마찬가지입니다. 가정교회가 현재로서는 가장 신약적인 교회라고 생각되지만 세월이 지나 교회에 관한 새로운 계시가 발견될 수 있고 그럴 때에는 가정교회를 버리고 새로운 계시에 순종해야 합니다. 이런 마음과 자세를 갖는 것이 유동성입니다. 교회 공동체의 최종적인 목표는 사랑으로 엮여 있는 삼위일체 하나님입니다. 그러므로 어느 교회도 주님이 꿈꾸시는 교회에 도달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이 목표를 향하여 발전해가고 있을 뿐입니다. 그러므로 가정교회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변화에 익숙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뜻이라면 서슴없이 옛 것을 버리고 새 것을 잡을 수 있어야 합니다. 이러한 유동성은 조직, 사역, 예배에 반영되어야 합니다. 교회 정관도 변화에 맞추어 쉽게 수정할 수 있어야 하고, 교회 조직도 필요에 따라 쉽게 바꿀 수 있어야 합니다. 이렇게 하기 위해서는 가정교회 목회자들이 먼저 변화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그리고 교인들이 변화에 익숙하도록 훈련시켜야 합니다.

 

조회 수 :
16
등록일 :
2019.08.28
14:16:22 (*.43.19.183)
엮인글 :
https://www.sillim.org/29216/584/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292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8 무엇이 하나님의 음성인가? 김종석 2019-09-11 9
657 국제가사원장으로서 마지막 당부(2) 김종석 2019-09-04 9
» 국제가사원장으로서 마지막 당부(1) 김종석 2019-08-28 16
655 임직식과 은퇴식이 있습니다 김종석 2019-08-23 21
654 삶 성경공부에 참여합시다 김종석 2019-08-16 23
653 신앙성장은 훈련에서 옵니다 김종석 2019-08-08 26
652 건강하고 행복한 교회가 되려면 김종석 2019-08-01 29
651 행복의 조건이 충족한 삶 김종석 2019-07-26 17
650 우리에게 있어서 참 된 신앙생활은? 김종석 2019-07-18 20
649 참된 은혜 받는 신앙생활 김종석 2019-07-12 19
648 단기선교를 은혜 가운데 마쳤습니다. 김종석 2019-07-04 21
647 맥추감사절은 이렇게 신림교회 2019-07-04 13
646 합심 기도의 힘 김종석 2019-06-20 48
645 간증을 통해서 얻는 축복 김종석 2019-06-13 28
644 목장을 원칙대로 해보기 김종석 2019-06-06 29
643 세 가지 축에 집중 하십시오 김종석 2019-06-01 32
642 말씀을 그대로 믿는 신앙 김종석 2019-05-24 46
641 단기 선교에 함께 해주십시오 김종석 2019-05-16 36
640 우리 마음의 고향 어머니 김종석 2019-05-09 37
639 가정은 신앙의 전수의 현장 김종석 2019-05-04 46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858-9891-2 / Fax : 858-9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