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설 명절을 은혜롭게 보냅시다.

이번 주에 우리 고유명절인 설날이 있습니다. 아마도 고향에 가서 명절을 지내는 사람들과 가족들이 집으로 와서 명절을 맞이하는 사람들로 구별이 될 텐데 어찌하든지 명절은 모처럼 가족들이 모여서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야 합니다. 특별히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세상의 사람들과는 다른 모습으로 보여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하면 좋은 모습으로 보낼 것인가? 가족들이 기쁨 마음으로 한곳에 모여서 몇 일동안 함께 보내는 것은 매우 좋은 기회입니다. 그래서 몇 가지를 제안해 봅니다. 첫째는 우리 성도님의 삶이 믿지 않는 형제나 가족과는 조금은 달라야 합니다. 어떤 분이 말씀하셨습니다. 불신자의 유일한 성경책은 성도의 삶이다.”라고 말입니다. 수도관이 깨끗하지 않으면 아무리 수원지에서 깨끗한 물을 보내주어도 나중에 먹는 사람은 녹슨 물을 마십니다. 우리는 깨끗한 영생의 물을 흘려보내는 수도관과 같은 사람입니다. 깨끗한 수도관이 되어야 합니다. 우리 주님도 말씀하셨습니다. “이같이 너희 빛을 사람 앞에 비취게 하여 저희로 너희 착한 행실을 보고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 영광을 돌리게 하라.” 그러면 깨끗한 삶을 보여주는 것이 무엇일까요? 너무 어렵게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범사에 양보하고, 조금 손해 보는 쪽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부모님에게 용돈을 드릴 때도 어떻게든지 조금 더 드리려고 노력하고, 선물을 주고받을 때도 먼저 보내고, 먼저 좀 더 나은 것을 선물하고, 음식을 만들 때도 더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감당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혹시라도 제사를 지내는 시간이 돌아왔을 때 태도를 분명히 하는 것입니다. 정중하게 예의를 갖추고 나는 예수를 믿기기 때문에 제사가 아닌 추도예배의 방식으로 하고 있으니까 이해해주십시오.’라고 말씀을 드린 후에 분명히 구별된 행동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잠시 힘든 상황이지만 그러나 우리 하나님은 굉장히 기뻐하실 것입니다. 거기에서부터 우리 성도님들에게 영적인 능력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좀 힘들어도 정도를 걸어야 하고, 주님의 원리를 따라야 나중에 승리할 수 있는 것입니다. 셋째는 삶을 나누십시오. 예수 믿고 난 후에 변화된 삶이라든지, 교회 생활을 통한 아름다운 변화와 느낌 등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형제들의 자녀들 신상을 묻고 기도를 약속한 다음에 꼭 중보기도를 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이번 설 명절에도 좋은 그리스도인의 모습을 가족들에게 보여 줄 수 있는 기회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8
등록일 :
2024.02.01
10:22:49 (*.140.86.1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897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91 과거의 상처에서 벗어나는 길 김종석 2024-02-29 2
890 믿음과 요행 김종석 2024-02-22 8
889 새번역 성경으로 바꿉니다 김종석 2024-02-15 10
888 만족과 행복한 교회 생활을 위해 김종석 2024-02-10 9
» 설 명절을 은혜롭게 보냅시다 김종석 2024-02-01 8
886 중보기도에 함께 합시다 김종석 2024-01-25 9
885 우리 교회 사역의 우선순위 김종석 2024-01-18 18
884 새로운 마음으로 회복의 결단 김종석 2024-01-11 16
883 새해에 새로운 마음으로 김종석 2024-01-05 11
882 올해도 보이지 않게 봉사하셨던 분들 김종석 2023-12-28 47
881 내년에도 첫 시작을 심방으로 김종석 2023-12-21 16
880 힘든 시기에 이웃과 함께 김종석 2023-12-14 18
879 그동안 기도했던 vip를 초청합시다. 김종석 2023-12-07 22
878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마음 김종석 2023-11-30 19
877 모이는 교회와 흩어지는 교회 김종석 2023-11-23 18
876 섬기는 영성으로 세워지는 삶 김종석 2023-11-16 16
875 열여섯 번째 기도제목을 돌려드립니다 김종석 2023-11-10 13
874 두려움을 극복하는 길 김종석 2023-11-02 18
873 불평과 불만이 지속된다면 김종석 2023-10-27 22
872 우리 신앙의 꾸준함이 능력입니다 김종석 2023-10-19 17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