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마음

열왕기상을 묵상하면서 하나님께서 깨닫게 해주는 것이 듣는 마음의 소중함입니다. 솔로몬이 처음 왕이 되었을 때 어린 나이에 왕직을 감당하는 것이 너무 두려워서 일천 번 제를 드렸습니다. 일천 번 제를 드린 후, 하나님께서 꿈속에서 나타나 내가 네가 무엇을 줄꼬 너는 구하라.” 그때 솔로몬은 종은 작은 아이라. 출입할 줄 모르고, 그러나 백성은 수효가 많아서 셀 수도 없고 기록할 수도 없나이다. 그러니 이 많은 백성을 바르게 재판할 수 있도록 듣는 마음을 주옵소서, 솔로몬은 일천 번 제를 드린 후, 자기에게 현현하신 하나님 앞에서 자신은 지극히 작은 아이임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그가 구한 것은 백성을 잘 다스리고 섬기기 위해서 듣는 마음을 구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솔로몬의 이 마음에 감동하며 말합니다. 장수나, 부나 원수를 멸하는 것을 구하지 않고 오직 백성을 잘 섬기기 위해서 듣고 분별하는 지혜를 구하였으니 하면서 지혜와 총명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구하지 않은 부와 영광도 주겠다고 하였습니다. 과연 하나님은 솔로몬에게 지혜를 주었습니다. 그 지혜로 인하여 하나님의 이름을 위하여 성전을 건축하고, 왕궁도 건축했습니다. 열방의 왕들이 솔로몬의 지혜를 보기 위해서 예루살렘을 방문했고, 소문보다 더 풍성한 지혜를 확인했습니다. 그러나 솔로몬의 후반기는 타락하기 시작합니다. 하나님의 자리에 자기가 앉아 있고, 백성들을 노예로 삼기 시작합니다. 하나님 대신에 이방 신을 섬기기 시작합니다. 그것 때문에 이스라엘은 남과 북을 갈라집니다. 솔로몬의 타락 원인은 듣는 마음의 상실입니다. 특히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은 하나님의 말씀을 듣지 않고 자신이 듣고 싶어 하는 말만 하는 측근들의 말만 들음으로 백성들을 적으로 여기고 그들을 노예로 삼아 버렸습니다. 르호보암은 이스라엘 전체의 왕이 될 수 있는 기회를 놓치게 되었고, 다윗과 솔로몬을 통한 영광을 다 빼앗기게 되었습니다. 성도들에게 정말 필요한 것은 듣는 마음입니다. 듣는 마음은 긍휼한 마음을 가질 때 생깁니다. 그런데 긍휼한 마음 대신에 지배하려는 마음을 가질 때 듣는 마음을 상실합니다. 시대가 어려울수록, 우리의 삶이 힘들수록 우리에게 진정 필요한 것은 듣는 마음입니다. 야고보는 듣기는 속히 하고 말하기는 더디 하라고 하였습니다.(1:19-20) 목장 예배의 성패는 듣는 마음에 달려 있습니다. 목원들이 말하는 것을 목자가 들어주면 목장은 됩니다. 어른들은 요즘, 현대를 살아가는 지혜를 가진 젊은이와 소통하고 관계를 잘 맺기 위해서는 무조건 3:2:1의 법칙을 적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젊은이가 말할 때 무조건 3번은 긍정하고, 2분 정도는 말하도록 기회를 주고, 자신은 1분만 말하는 법칙을 적용하는 것이 지혜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행하는 자가 자신의 어머니이고 동생이라고 하였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크게 들음으로 어려운 시대를 잘 분별하고 대처해 나가는 우리 성도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23
등록일 :
2023.11.30
08:30:31 (*.172.84.32)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880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3 새해에 새로운 마음으로 김종석 2024-01-05 15
882 올해도 보이지 않게 봉사하셨던 분들 김종석 2023-12-28 53
881 내년에도 첫 시작을 심방으로 김종석 2023-12-21 20
880 힘든 시기에 이웃과 함께 김종석 2023-12-14 22
879 그동안 기도했던 vip를 초청합시다. 김종석 2023-12-07 27
»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마음 김종석 2023-11-30 23
877 모이는 교회와 흩어지는 교회 김종석 2023-11-23 22
876 섬기는 영성으로 세워지는 삶 김종석 2023-11-16 17
875 열여섯 번째 기도제목을 돌려드립니다 김종석 2023-11-10 14
874 두려움을 극복하는 길 김종석 2023-11-02 18
873 불평과 불만이 지속된다면 김종석 2023-10-27 26
872 우리 신앙의 꾸준함이 능력입니다 김종석 2023-10-19 17
871 열린 기독교적 세계관 김종석 2023-10-12 19
870 어중간한 경건의 위험 김종석 2023-10-06 25
869 아무것도 하지 않는 죄 김종석 2023-09-28 20
868 에들렛 누르교회를 위해서 김종석 2023-09-21 18
867 감사는 삶의 태도입니다. 신림교회 2023-09-16 15
866 대표 기도는 어떻게 할까요? 김종석 2023-09-07 24
865 공동참여와 공동 책임지는 공동체 김종석 2023-08-31 26
864 속사람을 강하게 하는 삶 김종석 2023-08-24 19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