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칼럼

HOME > 설교와칼럼 > 목회칼럼

예수님은 부활하셨습니다.

우리가 사는 이 시대를 다원주의 시대라고 부릅니다. 다원주의 시대를 사는 사람들은 강요당하는 것을 싫어합니다. 너도 옳고 나도 옳기 때문에 자신의 신념을 갖고 사는 것은 좋지만 자신의 신념을 남에게 강요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사고 뒤에는 절대 진리는 없다는 생각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사고는 조금만 논리적으로 따져도 금방 모순이 들어 납니다. 예를 들어서 절대적인 진리는 없다는 주장을 수용한다면 절대 진리는 없다는 이 주장 자체를 진지하게 받아드릴 필요가 없습니다. 그 주장도 상대적이기 때문입니다. 논리적으로 말이 안 되는 것을 말이 되는 것처럼 생각하면서 사는 것이 다원주의 사람들의 특징입니다. 머리에 떠오르는 생각을 여과 없이 글이나 말로 즉시 내뱉게 만드는 인터넷이나 스마트 폰이 논리적이기보다 감정적인 사고를 더 부추기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다원주의 영향은 종교관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모든 종교는 궁극적으로는 똑같고 차이라면 같은 목표에 도달하는 방법론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예수를 믿어야만 구원 얻는다는 메시지에 강한 반감을 느끼고 타 종교권에 가서 복음을 전하는 선교활동에 강한 거부감을 느낍니다. 종교가 다 똑같고 예수님은 성인 중의 하나에 불과하다면 이런 반감이나 거부감은 정당화가 됩니다. 그러나 예수님만이 진정 인류의 유일한 구세주라는 충분한 증거가 있다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사실을 선포하고 있는 것뿐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를 믿는 사람들은 독선적이고 배타적이라고 비난하기 전에 예수님이 인류의 유일한 구세주라는 주장에 과연 근거가 있는지 없는지를 점검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하여서는 부활에서 시작하여야 합니다. 모든 종교의 창시자들은 죽어서 무덤에 묻혔습니다. 무슬림의 지도자 마호메트도 죽어서 무덤에 묻혔습니다. 불교의 창시자인 석가모니는 죽은 후 화장하여 제자들이 재를 여덟 군데 나누어 무덤을 만들었습니다. 유교를 시작한 공자도 죽어서 무덤에 묻혔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무덤은 없습니다. 부활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이 부활하신 것은 미국 어느 법정에 갖다 놓아도 사실이라는 판정을 내릴 수밖에 없는 충분한 증거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이 성인 중의 하나가 아니라 유일한 구세주라고 고백합니다. 오늘은 예수님께서 사망권세를 물리치시고 부활하신 부활절입니다.

여러분의 목사 김 종 석

 
조회 수 :
15
등록일 :
2022.04.14
13:53:10 (*.140.86.108)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www.sillim.org/bord02_03/4690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98 믿음이 고통을 이깁니다 김종석 2022-05-20 7
797 건강한 가정공동체 김종석 2022-05-12 11
796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합시다. 김종석 2022-05-05 14
795 자녀들의 신앙 교육의 대안 김종석 2022-04-28 11
794 교회 사역의 우선순위 김종석 2022-04-21 22
» 예수님은 부활하셨습니다. 김종석 2022-04-14 15
792 광야의 삶 속에서 나의 선택은? 김종석 2022-04-07 18
791 우리 신앙생활의 목표 김종석 2022-03-31 24
790 하나님이 하시는 일 김종석 2022-03-24 24
789 하나님이 찾고 계시는 사람 김종석 2022-03-17 27
788 우리의 삶과 사역의 우선은 기도 김종석 2022-03-10 19
787 사랑은 느낌을 넘어 삶 모습입니다. 김종석 2022-03-03 24
786 우리 가까이에 있는 오미크론 김종석 2022-02-24 32
785 삶 공부를 해야 할 중요한 이유 김종석 2022-02-17 24
784 때로는 미움받을 용기가 필요합니다 김종석 2022-02-10 31
783 서로를 배려함으로 행복하세요 김종석 2022-02-03 29
782 비대면 시대 명절을 어떻게 보내야 할까? 김종석 2022-01-28 47
781 교회를 세우는 것은 정신입니다 김종석 2022-01-22 27
780 거룩한 곳에는 위험이 있습니다 김종석 2022-01-13 31
779 기도가 답입니다. 김종석 2022-01-06 21
대한예수교장로회 신림교회 / 서울특별시 관악구 난곡로 48길 5 / Tel : 02-858-9891 / Fax : 02-858-9892